'두 번은 없다' 윤여정-곽동연 7년 만에 다시 만났다! 운명적 재회한 배우들의 TMI 비하인드 대방출!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0/16 [10:02]

'두 번은 없다' 윤여정-곽동연 7년 만에 다시 만났다! 운명적 재회한 배우들의 TMI 비하인드 대방출!

김정화 | 입력 : 2019/10/16 [10:02]



‘두 번은 없다’가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 사이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해 화제다.

 

MBC 새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극본 구현숙┃연출 최원석┃제작 팬엔터테인먼트)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11월 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번 작품으로 두 번째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배우들의 깜짝 인연을 공개했다.

 

먼저 첫 번째 주인공은 바로 윤여정과 곽동연이다. ‘두 번은 없다’에서 윤여정은 낙원여인숙의 CEO 복막례 역을, 곽동연은 낙원여인숙과 대결구도를 형성하는 구성호텔의 후계자 1순위로 꼽히는 나해준 역을 맡았다. 두 사람 사이의 첫 번째 인연은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폭발적인 인기 속에서 방영되었던 KBS ‘넝쿨째 굴러온 당신’에 고모와 조카의 관계로 함께 출연을 했었던 것. 특히 곽동연은 데뷔작 이후 주연배우로 우뚝 성장해 ‘두 번은 없다’를 통해 7년여 만에 윤여정과 다시 함께 작품을 할 수 있게 되어 더욱 남다른 애정과 열정을 드러내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윤여정은 ‘두 번은 없다’를 통해 곽동연에 이어 구현숙 작가와도 두 번째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된 작품은 2008년에 방영되었던 MBC ‘춘자네 경사났네’다. 무려 11년 만에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된 것. 무엇보다 ‘두 번은 없다’는 주말드라마 흥행불패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구현숙 작가와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국민배우 윤여정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라는 것만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때문에 두 사람의 만남이 만들어낼 시너지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박세완과 송원석도 ‘두 번은 없다’로 두 번째 만남을 이어간다. 두 사람은 바로 전작이었던 TV조선 ‘조선 생존기’에서 썸남썸녀의 관계로 함께 호흡을 맞췄었다. 이번 작품에서 박세완과 송원석은 각자의 사연을 가진 채 낙원여인숙에 장기투숙을 하게 되면서 조금은 애틋하고 특별한 인연을 이어간다. 때문에 두 사람은 ‘두 번은 없다’에서도 두말할 것 없이 완벽한 연기 호흡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오지호와 예지원도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 이어 ‘두 번은 없다’에서 두 번째 연기 호흡을 맞춘다. ‘두 번은 없다’에서 두 사람은 낙원여인숙 5호실과 6호실에 나란히 장기투숙 중인 감풍기와 방은지 역을 맡는다. 이들은 매력만점 외모를 무기로 인생역전을 꿈꾸는 캐릭터라는 점이 서로 꼭 닮아있다. 만났다 하면 티격태격하는 견원지간이지만 서로를 제일 잘 파악하고 있는 옆방 이웃으로 환상의 복식호흡을 선보일 예정. 오지호와 예지원은 두 번째 함께 호흡을 맞추는 작품인 만큼 현장에서도 완벽한 케미를 자랑하고 있어 이들이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 것인 것 벌써부터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 외에도 ‘두 번은 없다’에는 출연진들 간의 다양한 연결고리가 존재한다. 극의 든든한 중심축을 차지하는 윤여정, 주현, 한진희는 이미 여러 작품 속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다. 더불어 박준금은 구현숙 작가의 ‘백년의 유산’을 시작으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그리고 ‘두 번은 없다’까지 연달아 출연하게 되면서 특별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 이처럼 ‘두 번은 없다’는 배우들의 특별한 인연 연결고리로 유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이어가고 있어 이들의 연기 시너지가 극 중에서 어떻게 폭발하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감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한편, MBC 새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는 ‘백년의 유산’, ‘전설의 마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등 매 작품마다 3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했던 주말드라마 흥행불패 신화 구현숙 작가와 ‘소원을 말해봐’, ‘오자룡이 간다’ 등 밝고 따뜻한 인간 군상의 모습을 세련된 감각으로 연출한 최원석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황금정원’ 후속으로 오는 11월 2일(토) 밤 9시 5분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