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 1차티저 공개, 눈 뗄 수 없는 복수극이 온다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0/16 [09:56]

'우아한 모녀' 1차티저 공개, 눈 뗄 수 없는 복수극이 온다

김정화 | 입력 : 2019/10/16 [09:56]


 '우아한 모녀' 강렬한 1차 티저가 공개됐다.

 

11월 초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극본 오상희/연출 어수선/제작 아이윌미디어)는 엄마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룬 멜로드라마. 폭풍 같은 스토리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될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우아한 모녀’ 첫 번째 티저가 10월 15일 공개돼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30초가량의 짧은 영상만으로도 강력한 임팩트를 선사한 것. 극중 모녀로 분한 최명길과 차예련이 우아하면서도 강렬한 복수극을 예고하며 이목을 모았다.

 

공개된 1차 티저는 꼿꼿하게 앉아있는 차예련(한유진 역)에게 다가서는 최명길(캐리정 역)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와 함께 최명길이 차예련의 떨리는 입술에 립스틱을 바르고 팔찌와 목걸이를 채우는 모습이 연이어 나온다. 여기에 답답한 듯 목걸이를 틀어쥐고 고개를 들어 카메라를 똑바로 응시하는 차예련의 모습이 영상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자신의 의지대로 차예련을 꾸미는 최명길, 족쇄 같은 목걸이, “엄마 제가 잘 할게요. 엄마는 내 뒤에서 지켜봐 줘요. 내가 어떻게 그 사람들에게 복수하는지”라는 차예련의 내레이션과 “그래, 우아하게”라는 최명길의 내레이션, 차예련이 등 뒤로 총을 들고 있는 것까지. 극중 서늘하게 복수의 칼날을 가는 모녀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너무도 강렬해서 눈 뗄 수 없다. 1차티저는 ‘복수의 화신이 된 모녀의 비극적 운명’이라는 카피처럼 치명적인 복수극이 펼쳐질 것을 오롯이 보여줬다. 티저 영상부터 심상치 않은 복수극을 예고하는 ‘우아한 모녀’가 본 드라마에서 어떤 이야기를 펼쳐낼지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오는 11월 초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우아한 모녀'>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