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김진우,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 전하다!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0/17 [14:22]

'우아한 가' 김진우,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 전하다!

김정화 | 입력 : 2019/10/17 [14:22]



‘우아한 가(家)’ 김진우가 감사한 마음을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극본 권민수 / 연출 한철수, 육정용)에서 모완준으로 분해 역대급 하드캐리로 충격적인 반전과 극의 재미를 더한 김진우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스틸 속 김진우는 흡사 모완순을 떠올리게 하는 유쾌한 포즈와 표정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이와 함께 공개된 소감에서는 “그동안 여러 작품과 많은 캐릭터들을 소화하며 스스로에게 묻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무언가 말로 표현 할 수 없던 갈증과 욕망이 있었기에 아마도 ‘우아한 가’의 모완준 역할을 더욱이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았나 제 자신을 돌아봅니다”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 계기부터 남달랐던 부분은 사랑과 아픔이었습니다. 극 중 가족이란 테두리 안에 매일 전쟁을 치루며 하루하루 숨쉬어가는 고통을 최대한 가까이에서 거울처럼 마주한 인간으로 형상화 하고 싶었습니다. 그로 인해 탄생된 모완준은 아주 심플하면서도 안타까운 한 인간으로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란 생각이 들었고, 무엇보다 그를 통해 저는 다시 한번 연기를 하고 있다는 가슴 깊은 감사함으로 이번 작품을 마무리 하려 합니다”라고 역할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함께 울고 웃고 했던 스텝 여러분들, 작가님 그리고 배우분들께 진심으로 다시 한번 감사 드리고, 제가 연구한 모완준을 그대로 구현하고 실현해 나갈 수 있게 도와주신 한철수 감독님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라며 함께 동고동락한 이들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한편, 김진우는 당분간 휴식시간을 가진 뒤 또다른 작품을 통해 대중들과의 만남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며, MBN-드라맥스 ‘우아한 가(家)’는 오늘 밤 11시에 마지막 방송된다.

 

<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