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광산 김씨 사이에 낀 김승현 어머니에게 무슨 일이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0/16 [09:47]

'살림남2' 광산 김씨 사이에 낀 김승현 어머니에게 무슨 일이

김정화 | 입력 : 2019/10/16 [09:47]


 ‘살림남2’ 김승현 어머니가 가족 여행 첫날부터 멘붕 온 사연은 무엇일까.

 

오늘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 아버지 형제들과 함께 제주도로 떠난 김승현 가족의 파란만장한 가족 여행이 펼쳐진다.

 

지난번 속초 여행 이후 다음 가족 여행을 위해서 곗돈을 부어 왔던 광산 김씨 형제들은 다음 여행지로 제주도를 선택했다.

 

하지만 수원 백씨 어머니만 혼자 두고 제주도 여행을 떠나는 것이 마음에 걸렸던 아버지는 결국 어머니도 함께 데려가자 제안을 했다

 

이로 인해 매번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부딪치는 어머니와 광산 김씨 형제들의 제주 여행이 평화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 벌써부터 걱정을 불러 일으키는 상황.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앙숙인 어머니와 고모는 출발할 때부터 서로의 증명사진을 보고 “오빠 만나서 용 됐다”, “사자같이 나왔다”면서 투닥거리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같이 방 못 써”, “나만 빼고 같이 자!”라는 등 불꽃튀는 갈등을 벌여 이번에는 또 어떤 이유로 두 사람이 다투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후 숙소에 도착한 어머니가 당혹스러워하는 가운데 어리둥절해하는 김승현 형제의 표정이 포착돼 제주 여행 첫날부터 가족들의 단체 멘붕을 불러온 사건이 대체 무엇이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최근 열애 사실을 밝혔던 김승현은 “공연과 연애로 바쁘다”면서 가족 여행 참가에 난색을 표했지만 아버지는 “만난지 얼마 안 되니까 같이 가자”고 강력하게 권유했다고 전해져 과연 김승현이 이번 가족 여행에 여자친구와 동행했을지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승현 가족의 파란만장한 제주도 여행은 오늘(16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살림남2> 

  • 도배방지 이미지